<< パク・クネ政府、財政赤字150... 朴大統領、今度は「入試の公約」... >>

山に登るパク・クネ率いる沈没寸前の船。ㅋㅋㅋ

b0049893_1229156.jpg

국정원 댓글 사건 이후 1년… 끝 안보이는 ‘대선 정쟁’
国家情報院のコメント書き込み事件から1年・・・
先の見えない「大統領選の政争」

국가정보원의 대선 개입 의혹 사건이 ‘5만5689건’의 트위터 글 이후 확대일로로 치닫고 있다. 여론의 타깃이 점차 박근혜 대통령을 향하면서 사건 초기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공정한 검찰 수사와 국정원 개혁에 치중했다면 이렇게까지 사태가 확대되지 않았을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国家情報院の大統領選介入疑惑事件が「5万5689件」のツイッターの書き込み以後、拡大の一路を辿っている。世論のターゲットが次第にパク・クネ大統領に向かいながら事件の初期に青瓦台(大統領府)とセヌリ党が公正な検察の捜査と国家情報院改革に重点を置いていたならこんなにまで事態が拡大しなかっただろうという指摘が出ている。

정치권에서는 사태가 지금처럼 심각해진 원인을 박근혜 대통령의 인식과 이를 기반으로 한 여권의 의사결정 구조에서 찾는 이들이 적지 않다. 박 대통령의 인식은 “국정원에 빚진 게 없다” “내가 댓글 때문에 당선됐다는 말인가요” 등의 발언에서 단적으로 드러난다. 특히 박 대통령은 지난 대선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인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도움을 받았다는 야권의 주장을 도저히 수용할 수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이런 인식이 청와대 참모진과 새누리당 지도부에 일종의 가이드라인처럼 작용했다는 것. 새누리당의 한 재선 의원은 24일 “첫 단추가 잘못 끼워졌다”며 “지금은 대통령의 숨소리 하나로 정국의 방향이 정해지는 정권 초기라 청와대가 방향을 잘못 잡으면 배가 산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政界では事態が今のように深刻化した原因をパク・クネ大統領の認識とこれをベースに一冊余りの議事決定の構造に求める人が少なくない。パク大統領の認識は「国家情報院に借りはない」「私がコメントの書き込みのせいで当選したということでしょうか」などの発言に端的にあらわれる。特にパク大統領は去る大統領選挙でイ・ミョンバク前大統領の側近のウォン・セフン前国家情報院長の助けを受けたという野党圏の主張をとうてい受け入れられなかったものと伝えられた、問題はこのような認識が青瓦台の参謀陣とセヌリ党の指導部に一種のガイドラインのように作用したということ。セヌリ党のある再選議員は24日「最初のボタンを掛け間違えた」とし「今は大統領の息一つで政局の方向が決まる政権の初期だから青瓦台が方向を間違って捉えれば船が山に行くほかはない」と語った。(以下省略)

記事元:동아일보(東亜日報)


・・・・・・・・・・・・・・・・・・・・・・・・・・・・・・・・・・・・・・・・・・・・・・・・・・・・・・・・・・・・・・・・・・・・・・・・・・・・・・・・・・・・・・・・・・・・・・・・・・・・・・・・・・

にほんブログ村 テレビブログ 韓国ドラマへ クリックで韓国ドラマ情報
[PR]
by madray1 | 2013-10-25 12:31
<< パク・クネ政府、財政赤字150... 朴大統領、今度は「入試の公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