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PECで顔を合わせても知らん... 浅田真央ㅎㅁ今夜舞う。 >>

日本統治時代を一部評価する韓国の高校歴史教科書。

b0049893_19263398.jpg

日보수지 '식민지 미화 논란' 교학사 교과서 소개.
日本の保守系新聞「植民地美化」で論争の教学社の教科書を紹介。

요미우리 "日통치시대 일부 평가하는 교과서가 검정 통과"
読売新聞「日本の統治時代を一部評価する(韓国の)教科書が(韓国の)検定通過」

일본 일간지 중 발행부수가 최다인 보수우파 성향의 요미우리 신문이 '일본 식민통치에 대한 미화', '우편향' 등 논란을 야기한 한국의 교학사 교과서를 비중 있게 소개했다.
日本の日刊紙の中で発行部数が最も多い保守右派傾向の読売新聞が「日本の植民統治に対する美化」「右偏向」など論議を引き起こした韓国の教学社の教科書を比重を占めて紹介した。

요미우리는 6일자 서울발 기사에서 "역사문제 등으로 일본과 관계가 냉각된 한국에서 일본통치시대를 일부 평가하는 교과서가 올해 처음으로 검정을 통과, 역사관을 둘러싼 논쟁을 일으키고 있다"며 교학사의 고교 한국사 교과서 내용과, 관련 논란을 보도했다.
読売新聞は6日付ソウル発の記事で「歴史問題などで日本と関係が冷え込んだ韓国で日本統治時代を一部評価する教科書が今年初めて(韓国の)検定を通過、歴史観を巡る論争を巻き起こしている」として教学社の高校韓国史の教科書内容と、関連論争を報道した。

신문은 "일제시대를 경제발전 및 규율개선 등 면에서 일부 평가한 것이나 좌파가 '친일 정치가'라고 비판하는 역대 대통령의 업적을 긍정적으로 기술하고 있기 때문에 야당인 민주당과 시민단체가 검정 결과의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新聞は「日帝時代を経済発展および規律改善などの面で一部評価したもので左派が『親日政治家』と批判する歴代大統領の業績を肯定的に記述しているので野党の民主党と市民団体が検定結果の撤回を要求している」と伝えた。

요미우리는 교학사 교과서가 일본의 식민지배에 대해 '회사설립이 쉬워졌다', '국산품이 강화돼 일본기업과 충분히 경쟁할 수 있게 됐다'는 등 내용을 담고 있다고 소개했다.
読売は教学社の教科書が日本の植民支配に対して「会社設立が容易になった」「国産品が強化されて日本の企業と十分に競争できるようになった」というなどの内容を含んでいると紹介した。

또 교학사의 교과서가 일제시대와 독립 이후의 역대정권을 경제발전의 관점에서 재평가한 점이 특징이라고 전했다.
また教学社の教科書が日帝時代と独立以後の歴代政権を経済発展の観点から再評価した点が特徴だと伝えた。

요미우리 신문은 작년 하반기 일본 ABC협회 조사에서 조간 994만, 석간 342만부의 판매부수를 기록, 일본은 물론 전세계 일간지 중 1위에 오른 매체다. 역사인식 문제에서 보수・우익 성향으로 평가받는 이 신문은 지난 8월1일자 사설을 통해 위안부 강제동원을 인정하고 사죄한 고노(河野)담화를 수정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読売新聞は昨年下半期の日本ABC協会の調査で朝刊994万、夕刊342万部の販売部数を記録。日本はもちろん全世界の日刊紙の中で(販売部数)1位に上がった媒体だ。歴史認識問題で保守・右翼指向と評価されるこの新聞は去る8月1日付の社説を通じて慰安婦の強制動員を認めて謝罪した河野談話を修正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主張したことがある。

記事元:연합뉴스(連合ニュース)

・・・・・・・・・・・・・・・・・・・・・・・・・・・・・・・・・・・・・・・・・・・・・・・・・・・・・・・・・・・・・・・・・・・・・・・・・・・・・・・・・・・・・・・・・・・・・・・・・・・・・・・・・・

にほんブログ村 テレビブログ 韓国ドラマへ クリックで韓国ドラマ情報
[PR]
by madray1 | 2013-10-06 19:27
<< APECで顔を合わせても知らん... 浅田真央ㅎㅁ今夜舞う。 >>